전체상품목록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전자담배뉴스

뉴스와 이벤트입니다.

게시판 상세
제목 " 전자담배가 연초보다 유해성 적다 " 정부는 여전히 ' 연구 중 '
작성자 오지구닷컴 (ip:)
  • 작성일 2019-08-30 19:34:17
  • 추천 추천하기
  • 조회수 802
평점 0점




[ 앵커멘트 ]

전자담배의 유해성 논란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최근 열린 관련 포럼에서 연초에 비해서는 유해성이 적다는 주장이 제기됐습니다.포럼에 참석한 외국인 전문가들은 공중보건 차원에서 전자담배로 전환할 수 있도록 정부가 지원해야 한다는 주장까지 펼쳤습니다. 
박동준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사내용] 
"전자담배가 일반 담배에 비해 유해성이 낮다"  

아시아 위해감축 포럼에 연사로 참석한 공중보건 전문가들의 공통된 말입니다.




이들은 흡연에 따른 위험을 없애는 것은 금연이 정답이지만 쉽지 않아 위험을 낮추는 방법도 고려해야 한다고 조언했습니다.
그러면서 전자담배가 흡연의 위해성을 낮출 수 있는 대체재라면서 니코틴 패치나 기타 약물 등보다 금연 보조제로 성공률이 더 높다고 주장하기도 했습니다.
[콘스탄티노스 파르살리노스 그리스 오나시스 심장수술센터 연구책임자 : 흡연자가 일반 담배에서 전자담배로 바꿨을 때 큰 혜택이 있고 심장전문의 입장에서도 전자담배가 일반 담배에 비해 위험성이 현저히 낮다고 장담할 수 있습니다.]





연사들은 각 나라의 보건당국이 흡연자들의 인권을 위해 정확한 정보를 제공하고 전자담배 가격을 낮춰야 한다고 제언했습니다.  
이미 유럽의 일부 국가는 전자담배의 공중보건에 대한 기여를 인정하고 세금을 감면하고 있다고 소개했습니다.  
다만 우리나라의 경우 정부와 업계의 판단이 엇갈린 상황이라 급진적인 정책 변화는 기대하기 힘든 상황입니다. 
정부는 지난해 6월 궐련형 전자담배 유해성 분석을 발표하고 궐련형 전자담배가 일반 담배에 비해 타르가 더 많다고 발표했습니다.
필립모리스는 전자담배 분석 방법에 대해 식품의약품안전처에 정보공개를 청구했지만 식약처가 이를 거부하자 행정소송을 제기해 현재 소송이 진행 중입니다.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은 시판되는 모든 담배 제품에 대한 유해성분 분석 기준을 마련 중이며 관련 연구는 내년 말에 종료됩니다.
정부의 전자담배 유해성 분석은 빨라야 오는 2021년에야 나올 것으로 보여 전자담배를 둘러싼 유해성 논란은 장기화될 전망입니다.
머니투데이방송 박동준입니다. 





박동준 머니투데이방송 MTN 기자

첨부파일
비밀번호 수정 및 삭제하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댓글 수정

비밀번호 :

수정 취소

/ byte

비밀번호 : 확인 취소